[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기대치를 뛰어넘은 실적에 강세다.

27일 오전 9시 58분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거래일보다 2만1000원(2.62%) 오른 82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매출이 1조1648억원으로 전년대비 66% 증가했다고 밝혔다. 창사 9년 만에 사상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영업이익은 2928억원으로 같은 기간 3배 이상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019년 13%에서 지난해 25%로 상승했다.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3753억원, 영업이익은 13% 감소한 926억원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시장 컨센서스(2855억원, 524억원)를 각각 31%, 77% 웃돌았다.

4분기 실적 개선에 가장 큰 영향은 가동율 개선보다 매출 인식 시점이 당겨지면서 실적에 반영된 점으로 분석된다. 고객사 협의 및 요청으로 시장 예상보다 빠르게 인식됐기 때문이다.

허혜민 키움즘권 연구원은 “올해 3공장 가동율 급상승으로 인한 이익 레버리지 효과, 내년 4공장 수주 모멘텀 및 1·2·3공장 풀가동 효과, 2023년 4공장 가동 등으로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면서 “세포 치료제와 백신 신규 사업으로 확대 계획을 밝혀 항체 생산 외에도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중장기 성장 가능하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0:14:03 수정시간 : 2021/01/27 10:14: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