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SK가 급등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20일 오후 3시7분 현재 SK는 전 거래일보다 8.09%(2만5000원) 오른 33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는 문재인 대통령이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상승폭을 키웠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지주사인 SK디스커버리는 1%대 상승 중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계약이 추진돼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면서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며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 도입 예정인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도 위탁생산하고 있다.

SK는 반도체 및 반도체 소재, 바이오 신약 및 CMO, LNG와 수소에너지 사업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올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약 4조440억원으로 전망되며 이는 지주회사 중 가장 큰폭의 이익 증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0 15:15:01 수정시간 : 2021/01/20 15:15: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