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홍콩 시장에 상장한 상장지수펀드(ETF) 순자산이 2조원(21억700만달러)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다양한 중국 신성장 테마 ETF를 중심으로 자금이 유입, 작년 7월 순자산 1조원 달성 이후 운용규모가 두 배 넘게 성장했다.

홍콩법인은 2011년 국내 최초로 홍콩증권거래소에 ETF를 직접 상장하며 시장에 진출했다. 특히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투자테마에 주목해 다양한 신성장 테마 ETF를 선보며 총 16개 ETF를 운용 중이다.

지난 2019년 7월 상장한 글로벌X 차이나 바이오텍 ETF(Global X China Biotech ETF)와 글로벌X 차이나 클라우드 컴퓨팅 ETF(Global X China Cloud Computing ETF)가 대표적이다. 각각 중국 생명공학기술 선도 기업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15일 종가 기준 108.9%, 110.8%의 누적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작년 1월에 상장한 글로벌X 차이나 전기차 ETF(Global X China Electric Vehicle ETF), 글로벌X 차이나 클린에너지 ETF(Global X China Clean Energy ETF), 글로벌X 차이나 컨슈머 브랜드 ETF(Global X China Consumer Brand ETF)도 설정 이후 각각 128.9%, 95.0%, 40.4%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한국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2020년 한해 글로벌X 차이나 전기차 ETF 1억1000만달러, 글로벌X 차이나 반도체 ETF 7800만달러 이상을 순매수했다.

각각 전체 홍콩 상장 주식 순매수 규모에서 2,3위에 해당한다. 이 밖에도 다수의 홍콩 상장 Global X ETF가 상위권에 올랐다.

이정호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 사장은 “다양한 신성장 테마에서 글로벌 트렌드를 주도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기회가 크다고 판단하며, 앞으로도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중국시장에 대한 효율적인 투자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은 글로벌 시장에서 ETF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10개국에서 400여개 ETF를 공급하고 있으며 작년말 기준 운용규모는 65조원이 넘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16:43:15 수정시간 : 2021/01/19 16:43: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