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키움증권은 19일 현대위아에 대해 열관리 시스템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10만5000원으로 상향했다.

현대위아는 최근 E-GMP 모델 내 열관리 시스템을 수주, 2023년 출시 모델의 구동 부품(모터, ePCU, 배터리, 전장 부품 등)에 대한 열관리 시스템을 공급할 예정이다.

추가적인 개발을 통해 2026년 이후에는 E-Compressor 등 공조 장치가 합쳐진 통합 열관리 시스템(ITMS)을 공급할 계획이다.

김민선 키움증권 연구원은 현대위아의 이번 수주 관련 매출은 2023년 이후 본격적으로 발생하고, 2026년 이후 통합 열관리 시스템 공급과 전기차 보급 확대로 인한 가파른 성장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관련 매출액은 2023년 500억원(ASP 50만원, 판매 물량 10만대 가정)에서 2027년에는 7000억원(전체 매출 중 10% 내외, ASP 90만원, 판매 물량 80만대 가정)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전기차 내 주행거리, 배터리 수명 등과 직결되는 열관리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현대위아는 향후 그룹사 전기차 밸류체인 내 핵심 기술 보유업체로 도약할 것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현대위아의 이번 수주는 차량모듈, 소형 엔진 등 내연기관 차량 중심의 포트폴리오에서 친환경차 핵심 부품으로의 체질 개선의 시작이라는 시사점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현대위아가 계획 중인 친환경차 모터, 수소 저장탱크, 수소연료 전지 차량용 공기 압축기 등 추가적인 수주에도 성공한다면 친환경차 확대에 따른 그룹 내 역할도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08:42:39 수정시간 : 2021/01/19 08:42: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