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금융 경쟁 치열…자산관리서 부동산·해외주식 투자까지 각양각색
  • 사진=연합뉴스
사상초유의 0%대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재테크족들에게는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말이 솔깃한 요즘이다. 투자 위험성은 최소로 하되 소소한 이자를 알뜰히 챙겨 쌈짓돈을 목돈으로 불릴 수 있는 금융권 틈새상품을 눈여겨봐야 할 때다. 데일리한국은 현명한 재테크족을 위해 자산 모으는 재미가 쏠쏠한 금융권 상품을 살펴보고자 한다.<편집자주>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오픈뱅킹과 마이데이터 시대가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1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은행과 카드사, 증권사 등은 최근 고객의 계좌거래 내역과 대출 잔액 등 금융자산 현황을 분석해 최적의 개인별 맞춤형 재테크 포트폴리오 마련에 분주하다.

특히 올해부터 다양한 서비스로 마이데이터 초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금융사들이 오픈뱅킹을 업그레이드 하며 치열한 데이터 금융 경쟁을 벌이면서 재테크의 양상도 달라지고 있다.

다음 달부터 마이데이터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고액자산가들의 전유물이었던 PB 서비스, 은행 자산관리(WM) 서비스는 마이데이터로 인해 보편화될 전망이다.

개인이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통해 금융사, 통신사, 전자상거래 업체 등에 신용정보를 요구할 수 있고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고객의 소비패턴, 계좌잔액 등을 종합 분석해 최적의 금융상품을 추천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NH농협은행은 자산 조회와 소비 분석, 금융일정 캘린더, 통합 예상연금 조회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비대면 개인종합자산관리(PFM) 서비스 ‘NH자산+’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NH스마트뱅킹 애플리케이션 내 자산관리 콘텐츠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 금융기관의 자산 부채 부동산 등 실물자산, 연금, 현금영수증과 같은 정보를 통합 조회·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고객이 잊고 지나가기 쉬운 카드 결제일, 예·적금, 대출 만기일 등을 캘린더 형식으로 제공하며 우수고객 제도인 하나로 고객 시뮬레이션과 그에 따른 우대 혜택 등도 안내한다.

하나은행은 부동산 간접투자 플랫폼을 운영하는 카사코리아와 손잡고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플랫폼 앱인 ‘카사’를 선보였다.

카사는 상업용 부동산을 주식처럼 사고팔아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 서비스로 소액으로도 간편하게 상업용 부동산에 간접투자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다.

5000원으로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댑스(DABS) 1주를 살 수 있으며, 댑스 보유자는 빌딩 임대수익 및 향후 매각 시 보유지분 만큼 처분수익을 받는 권리를 가진다.

빌딩 소유에 따른 세금 부담은 없지만 투자수익에 대한 소득세 14%가 부과된다. 또 플랫폼 거래수수료 0.2%를 뗀다.

앱을 통해 언제든 댑스를 사고 팔아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다. 투자한도는 개인투자자는 1인당 2000만원, 소득 적격투자자는 4000만원이다. 개인 전문투자자는 공모총액의 5% 수준까지 연간 투자할 수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카드와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가 협업해 카드 포인트로 해외주식을 살 수 있는 ‘해외주식 스탁백 서비스’를 내놨다.

신용카드 등을 쓰면서 쌓인 적립금으로 해외주식을 소수점 단위로 투자할 수 있다. 제휴업체의 마일리지나 캐시백 등의 적립금으로 세계 우량 기업의 주식을 소수점 단위로 매수할 수 있다.

특히 신한카드의 더모아(The More) 카드는 소비와 투자를 동시에 할 수 있는 투자 특화 신용카드다. 적립되는 포인트를 매월 신한은행 달러예금이나 신한금융투자의 해외투자가능계좌에 재투자할 수 있다.

더모아(The More) 카드는 소액결제를 상대적으로 많이 이용하는 2030 고객을 위해 결제 건당 1000원 미만 자투리 금액을 적립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면 5900원을 결제할 경우 1000원 단위 미만인 900원이 투자포인트로 적립된다.

또 2030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특별적립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1000원 미만 금액이 더블 적립된다. 특별적립 가맹점에서 2만5800원을 결제하면 1000원 미만 금액 800원의 2배인 1600원이 투자포인트로 적립되는 것이다.

주식 배당금에서 착안한 연간 추가적립 서비스도 있다. 매년 1월에서 12월까지 적립받은 연간 적립포인트의 10%가 최대 5만 포인트까지 추가 적립된다.

연간 추가적립 서비스는 연(1~12월) 결제금액이 800만원 이상인 경우 적용된다.

적립된 포인트는 신한은행 달러예금 계좌나 신한금융투자 해외투자가능 계좌를 선택해 투자할 수 있다. 각 계좌에 포인트 입금 시 미국 달러(USD)로 전환되며, 환전 수수료는 면제된다.

한국투자증권은 해외주식을 별도의 환전 없이 1000원 단위로 주문해 소수 여섯 번째 자리까지 나눠 매수할 수 있는 소액 해외주식 거래 앱 미니스탁(ministock)을 출시했다.

미니스탁은 개인투자자, 특히 2030세대의 해외주식 투자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가입자는 50만명을 돌파하며 간편 재테크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투자자들은 미니스탁을 통해 미국 증시에 상장된 대형 우량주 260여개 종목에 투자할 수 있다. 애플, 아마존, 테슬라와 같은 주식도 1000원부터 매매할 수 있게 해 진입장벽을 낮췄다.

또 테마 투자와 장바구니 기능이 있어서 테마 별로 여러 종목을 포트폴리오 형태로 매수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07:00:12 수정시간 : 2021/01/19 08:54: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