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기술특례상장 문턱이 높아지면서 코스닥 상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부터 코스닥시장 특례상장을 위한 기술평가 제도 개선안을 시행한다.

국내 증시에 기술특례상장 제도가 도입된 지 15년이 넘었는데, 이에 따른 부작용이 커지자 상장 전 심사를 더욱 세심히 살펴보기로 했다. 그간 특례상장 제도를 통해 상장한 기업들이 지난해 기준 100개에 달했다.

평가 대분류 항목은 현행 기술성 4개, 사업성 2개에서 각각 3개씩으로 조정되고 평가항목도 26개에서 35개로 늘었다. 아울러 주요 평가사항별로 핵심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도록 했다.

코스닥 상장을 준비해 온 기업들은 까다로워진 심사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기업공개(IPO) 이외의 방법으로 자금 조달을 하려는 기업들도 늘었다.

문턱을 높이면서 코스닥 상장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아직 수익이 나지 않지만 혁신적 기술력을 갖고 있는 기업은 상장으로 자금을 조달케 하고 투자자에게는 보다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의 취지가 무색해진다는 뜻이다.

코스닥 상장을 준비 중인 업체의 한 간부는 "상장 기준을 높이면 증시로 가지 않고, 기준을 낮추면 사고가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상장 후 문제가 된 기업들은 기술평가 등이 잘못돼서가 아니다"라면서 "상장 전 심사에서 기술과 회계 관련 세부내용만 따지기 보다 미국과 같이 '안정적이고 투명하게 기업을 운영할 수 있는가' 같은 윤리 항목을 추가해 함께 평가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사후 처벌의 강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는 제언도 있다.

강소현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투자자들의 기본적인 신뢰가 훼손되지 않도록 불공정 거래나 공시의무 위반행위, 상장유지 과정에서 발생한 불법적 요소에 대해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조사해 엄중히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7:25:50 수정시간 : 2021/01/18 17:31: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