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들어 10여일만에 국내 주식시장에서 불어난 개인 자금이 20조원에 육박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은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8거래일동안 국내 주식 시장에서 10조8000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다.

유가증권시장에만 8조7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2조10000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주식 매수를 위한 대기 자금도 올해 들어 9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해 말 투자자예탁금은 65조6000억원이었는데, 지난 12일 기준으로는 74조4000억원에 달한다. 며칠 만에 8조8000억원이 급증했다.

투자자예탁금은 개인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회사에 맡긴 돈으로, 74조원을 넘은 것은 역대 처음이다.

올해 불어난 19조6000억원은 개인들이 주식을 매수하거나 매수하기 위해 대기 중인 자금으로, 지난해 1년간 개인 전체 자금의 18.5%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해 1년간 개인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7조4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16조3000억원어치 등 총 67조700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투자자예탁금은 2019년 말 27조3000억원에서 지난해 말에는 65조6000억원으로 38조3000억원으로 불어나면서 개인 자금은 총 106조원 증가했다.

이미 지난해 1월 한 달치도 넘어섰다. 지난해 1월 개인의 순매수 금액은 코스피 4조4000억원, 코스닥 1조7000억원이었다. 같은 기간ㄴ 투자자예탁금은 27조3000억원에서 28조7000억원으로 1조4000억원 증가했었다.

이처럼 늘어난 '개인 돈'에는 주가 상승으로 기존 자금이 불어난 것 외에 은행 등에사의 신규 유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4:46:47 수정시간 : 2021/01/15 14:46: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