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유튜브에 등장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혁신하는 기업에 투자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반도체, 클라우드, 배터리 등 3가지 산업에 대해 관점을 제시했다. 박 회장이 유튜브로 대중과 소통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대우증권을 인수하고 난 뒤인 2016년 아마존, 텐센트, 테슬라를 추천했다"며 "당시 종목을 찍은 것이 아니라 혁신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미래에셋의 원칙 가운데 하나는 경쟁력 관점에서 기업을 보는 것"이라며 "혁신하는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21:26:40 수정시간 : 2021/01/14 21:26:4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