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부터 4번째…세대별·계층별 맞춤형 교육기부 공로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4일 맞춤형 교육기부 활동 및 문화 확산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하는 ‘교육기부 대상’은 교육기부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참여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행 중이다. 캠코는 지난 2014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네 번째 수상했다.

캠코는 그간 임직원이 직접 참여해 △희망울림프로그램 △캠코브러리 △청소년 직장체험 △취업잡(Job)이 △저소득층 디지털 공부방 설치 등 세대별, 계층별 맞춤형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신흥식 캠코 경영본부장은 “미래사회의 주인공이 될 아동·청소년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재능과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돕겠다”며 “앞으로도 교육격차 해소와 아동·청소년 복지 향상 등 사회적 가치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09:59:20 수정시간 : 2021/01/14 09:59: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