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고건한을 찾아갔다.

15일 방송된 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는 양용철(고건한)을 찾아가 빨간 모자 사건의 힌트를 얻는 송하영(김남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용철이 "형사님 공짜 너무 좋아하는 거 아닙니까. 궁금하면 계속 사용료 지불하는 게 상도지.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답니까"라고 하자, 송하영은 "까불지마"라고 경고했다.

양용철은 "까부는 거 아닌데. 말 참 섭하게 하시네"라며 "형사님 질문에 대답한 것밖에 더 있습니까?"라고 받아쳤다.

이에 송하영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자 양용철은 "이거 하나 분명합니다. 그 사람 못 잡으면 또 일납니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5 22:36:37 수정시간 : 2022/01/15 22:3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