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캡처
'살림남2' 슈퍼주니어 은혁이 아버지와 함께 성형외과를 찾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가족들의 설득에 쌍꺼풀 수술을 결정한 은혁 아버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버지와 함께 병원을 찾은 은혁은 "저도 성형외과를 처음 와본다. 데뷔 전에 '쌍꺼풀 수술 안 해도 되냐'고 했더니 '하나 하면 나머지도 다 해야 한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하희라와 최수종은 "은혁씨는 지금도 충분히 멋있고 매력적이다"라며 칭찬했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5 22:04:37 수정시간 : 2022/01/15 22:0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