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학창시절 친구들을 오랜만에 만나 우정을 나눴다.

오늘(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샤이니 키의 고향 대구 방문기가 공개됐다.

이날 키는 고향 대구에 내려가 학창시절 친구들을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풀었다.

키는 "그동안 왜 안 봤을까. 뭐가 그리 바빠서. 말만 트여줘도 할 말이 많은데. 뭐 한다고 그렇게 바빠서 이 친구들을 안 봤지 싶더라. 이제 대구에 올 이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훨씬 마음이 든든해진 거 같다. 임기범에게 대구란 뿌리다. 다 쳐내도 내가 다시 돌아와야 할 곳"이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4 00:30:47 수정시간 : 2021/12/04 00:3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