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결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 멤버로 활동했던 윤결이 여성 폭행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윤결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최근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데 대해 사과했다.

그는 "먼저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구체적인 입장 표명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앞서 윤결은 지난 20일부터 21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주점에서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 참석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인해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고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스케줄에는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했다"면서 "비록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16:39:47 수정시간 : 2021/11/28 16:3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