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희철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소속사에서 보내온 달고나뽑기에 당황했다.

김희철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M에서 선물로 준 달고나뽑기"라며 "이 정도 난이도면 그냥 회사 나가라는 거죠"란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희철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서 보내온 달고나뽑기를 들어보였다.

달고나뽑기에는 SM엔터테인먼트의 로고가 새겨져 있어 높은 난이도를 자랑했다.

김희철은 "실패시 SM 떠나야 함"이라며 '오징어 게임' '정들었던 나의 SM이여, 안녕' 등을 태그로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희철은 JTBC '아는 형님'에 출연 중이며 내달 공개되는 넷플릭스 예능 '신세계로부터'에 합류한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6 21:34:35 수정시간 : 2021/10/26 21:3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