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영수가 남다른 소신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흥행을 이끈 배우 오영수가 출연했다.

이날 오영수는 근황에 대해 "요즘 특별한 고민은 없다. 가족과 함께 잘 살아가는 것을 염려하고 기대한다. 욕심내지 않고 산다"고 말했다.

이어 "크든 작든 살며 많이 받아왔다. 이제는 그걸 남겨주고 싶다고 생각한다"라며 "젊을 때는 꽃을 보면 꺾어 오지만 늙으면 그 자리에 둔다. 그리고 다시 가서 본다. 그렇게 살고 싶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를 듣던 러블리즈 미주는 눈물을 보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09:25:28 수정시간 : 2021/10/17 17: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