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위기의 가족을 위해 새로운 처방을 제시한다.

15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5년째 반항하는 큰아들, 자해 행동 하는 둘째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두 아들을 키우고 있는 부모가 출연한다. 엄마는 “첫째는 사춘기고, 둘째도 크면서 전에 없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두 아들 걱정을 토로한다. 또한 두 아들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고”고 말해 간절한 출연 이유를 밝힌다.

이어진 일상에서는 둘째 금쪽이가 한 시간째 핸드폰 게임을 하자 엄마는 이제 그만하라고 핸드폰을 압수하려 한다. 둘째 금쪽이는 화를 내다 갑자기 잘못했다고 소리를 지르며 머리를 바닥에 찧기 시작한다. 이윽고 자신의 입을 때리는 행동까지 보이자 오은영은 다급하게 영상을 멈춰 “위급상황이다”라고 말한다. 이어 “이러한 모습들은 반드시 도와줘야 하는 상황,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알린다.

계속해서 엄마와 공부를 하던 둘째 금쪽이는 인상을 찌푸리고 공부 하기 싫은 티를 낸다. 엄마는 인상을 찌푸리는 금쪽이를 못마땅하게 쳐다보다 등짝을 때린다. 곧바로 금쪽이가 엄마에게 화내 보지만 아빠의 ‘작게 얘기하라’는 한 마디에 다시 공부를 이어간다. 하지만 계속해서 공부하기 싫어하는 금쪽이의 태도에 엄마 아빠 모두 그럴거면 공부 그만하라고 한다. 그러자 금쪽이는 또 다시 잘못했다고 소리 지르며 자신의 입을 때리는 행동을 보인다.

이를 본 오은영은 “둘째가 보이는 모습은 자해 행동이 맞다, 이러한 행동은 힘듦의 외침이다”라고 말한다. 또한 “부모가 금쪽이의 생각과 감정을 구분하지 못한다”며 공부가 하기 싫은 감정이 들어도 공부하려 했던 둘째를 무조건 꾸중했던 엄마, 아빠를 지적한다.

한편 엄마와 학교 진학 문제로 대화를 나누던 첫째 금쪽이는 아빠가 오자 험한 욕을 내뱉고 만다. 화가 폭발한 엄마는 얼굴도 보기 싫다며 자리를 떠버린다. 오은영은 “물론 부모에게 해서는 안 될 말을 했지만, 첫째를 쭉 지켜봤을 때 부모와 마음을 털어놓을 수 없어 무기력증이 온 것 같다”며 첫째 금쪽이를 걱정한다.

이후 그림 분석을 통해 가족의 심리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며 “가족 갈등이 심각한 수준, 한 사람도 빠짐없이 변화가 필요하다”고 당부한다. 이어 오은영은 위기의 가족을 위해 새로운 처방을 제시하며 장기 프로젝트를 예고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23:32:04 수정시간 : 2021/10/15 23:3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