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니카가 입담을 뽐냈다.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센 언니'라는 타이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의 프라우드먼 모니카, 라치카 가비가 출연했다.

이날 모니카는 '센 언니'라는 수식어에 대해 "저는 솔직히 말하면 제가 센지 잘 모르겠다. 그냥 저를 공격하면 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제 성격에 대해서는 "사실 ('스우파'에 나온 모습과) 비슷한데 방송이 저의 한 면만 보여주는 건 확실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특히 가비는 '스우파'에서 제일 센 언니로 모니카를 꼽으며 "남들은 '다 죽여버릴거야' 이러면서 나오는데 언니는 '안녕하세요~' 이러면서 나오지 않았나. 그게 제일 세보였다. 제일 포스있는 사람은 언니인 것 같다"고 설명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6:33:19 수정시간 : 2021/09/23 06:3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