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유미 인스타그램
'오징어 게임' 이유미, 정호연, 김주령이 끈끈한 케미를 과시했다.

이유미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징어 게임' 미녀 지영 새벽 미녀삼총사"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촬영 중 셀카를 찍은 이유미, 정호연, 김주령의 모습이 담겼다. 세 사람은 환하게 미소짓거나 장난기 넘치는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에서 묻어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훈훈하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전 세계에서 폭발적인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6:20:28 수정시간 : 2021/09/24 07:2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