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윤혜진(신민아)이 술취한 홍두식(김선호)을 바라보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술에 많이 취한 홍두식은 윤혜진을 그렁그렁한 눈으로 바라봤다.

마찬가지로 취한 윤혜진이 부축을 해주려 다가오자 "가지 마. 나만 두고 가지 마"라며 취중고백을 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에 윤혜진은 "아무 데도 안 가. 걱정하지 마 홍반장"이라고 다독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는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23:08:08 수정시간 : 2021/09/18 23: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