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스우파) 출연자 리수가 학폭 논란에 입을 열었다.

리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의혹 제기글) 작성자와 연락을 취해 만나 대화했다. 학창 시절 제가 주도해서 따돌림을 했다는 오해에 대해 사과 받았고 저 또한 학교 분위기에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라고 했다.

이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 앞으로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저 자신을 돌아보고 활동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스우파 웨이비 멤버 리수한테 받은 피해를 폭로하고자 글을 쓴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리수가 따돌림을 주도했으며, 결국 자신은 학교를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리수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스트릿우먼 파이터> 웨이비 팀으로 출연한 리수입니다.

최근 학교폭력논란에 관한 내용에 대하여 제 입장을 말하고자 작성합니다.

최근 작성자와 연락을 취하여 만나서 대화하였습니다.

당시 있었던 오해와 사실에 대해 대화를 하며 학창시절 제가 주도해서 소문과 따돌림을 했다라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에 대해 오해가 풀렸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 받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당시 학교 분위기에 저도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를 하였습니다.

이런 일로 인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합니다.

앞으로 이런 오해없이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저 또한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 보여드리겠습니다. 믿고 기다려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8 17:52:13 수정시간 : 2021/09/18 17:5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