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유튜버 인지웅, "허이재 폭로 사실, 나도 많이 봤다" 언급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9.17 06:57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이 유부남 배우의 부적절한 요구를 폭로한 허이재를 옹호했다.

인지웅은 15일 유튜브 채널에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인지웅은 "허이재가 말한 이런 일이 왜 생기는가, 그리고 저 사람이 하는 말이 거짓일 수가 없는 이유를 이야기하려 한다. 드라마 촬영하는데 점심시간, 브레이크 타임에 한 두 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을 잡고 쉬고 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건 어떤 분들이 하겠나. 쉬는 시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짬이 찬 배우들만이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비일비재하다. 젊은 배우끼리는 이런 일이 오히려 없다. 30대 후반 40대 초반 분들이랑 촬영해보신 분들 별의별 꼴이 다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서 허이재는 과거 자신이 은퇴한 계기에 대해 유부남 배우가 자신에게 잠자리를 요구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준 바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6:57:56 수정시간 : 2021/09/17 06:5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