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WIP 공식입장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계약상 의무 위반 無"[전문]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8.05 16:46
  • 김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김민정과 전속계약을 놓고 분쟁 중인 WIP가 "단 한 차례도 계약상 의무를 위반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내놨다.

WIP는 5일 박철옥 대표이사 명의의 공식입장을 내고 "WIP는 그간 전속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다"고 밝혔다.

WIP 측은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다"며 "WIP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다. 특히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다"고 밝혔다.

이어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다"며 "더욱이 WIP는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WIP 측은 김민정의 활동 수익금을 계약에 따라 지불했고, 현재 김민정이 출연 중인 tvN 드라마 '악마판사'의 출연료 역시 80% 이상 지급한 상태라고 전했다.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이라는 WIP 측은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이라면서 "전속계약 계약 당사자이자 동종업계의 파트너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민정은 WIP 측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정 측은 지난 3월 계약이 종료됐다는 입장이나, WIP 측은 '악마판사' 촬영 종료시까지 매니지먼트 업무를 맡으면서 계약이 자동 연장되는 것으로 얘기 중이었다고 전해 이견을 보였다.

다음은 WIP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김민정의 전속 매니지먼트사인 WIP입니다.

최근 배우 김민정과 WIP 양측 간에 체결된 전속계약을 두고 나온 보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힙니다.

WIP는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습니다.

WIP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습니다. 특히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습니다.

이를 통해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었습니다.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습니다.

더욱이 WIP는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습니다.

특히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 왔습니다.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입니다.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입니다.

WIP는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 왔습니다. 이를 통해 김민정의 차기작 출연과 회당 출연료 상향, 다수의 광고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WIP는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입니다.

또한 전속계약 계약 당사자이자 동종업계의 파트너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WIP 대표이사 박 철 옥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6:46:53 수정시간 : 2021/08/05 16:4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