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코미디 빅리그'
가수 이승윤이 '코빅'에 출연해 '사이코러스' 황태와 양미리에게 경고했다.

1일 방송된 tvN '코미디 빅리그'(이하 '코빅')에서는 가수 이승윤이 '사이코러스'에 출연해 웃음을 전했다.

이승윤은 '코빅' 출연 계기에 대해 "제가 저번에 '황태와 양미리' 유튜브에 출연해 코러스를 받았는데 시원치 않아서 A/S를 받으러 왔다"고 밝혔다.

그는 기타를 연주하며 황태(황제성)와 양미리(양세찬)가 가사를 바꾼 박진영의 '허니'를 열창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지한 얼굴로 "얀센을 처음 맞은 순간 난 항체가 생길 수밖에 없었지 / 잔여 백신을 기다리는 모습 난 넋을 잃고야 말았지"란 가사를 소화하는 이승윤의 모습에 황태와 양미리도 웃음을 터뜨렸다.

이승윤은 '들려주고 싶었던'을 부르기 전 "여러분들 제가 사이코러스에 나왔다. 황태와 양미리가 자기네 유튜브 나오면 이슈된다 했는데 조회수도 더럽게 안 나오길래 tvN 메인프로그램 코빅에 나왔다"며 "만약 이번에도 이슈가 안 되면 제가 아는 섀시 하는 건달 형들을 풀어서 황태와 양미리 앞길을 막도록 하겠다"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승윤이 활약한 '사이코러스' 코너는 2위 '랜선 오디션'을 꺾고 3쿼터 5라운드 1위에 올랐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1 23:03:00 수정시간 : 2021/08/01 23: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