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캡처
배우 정시아가 류진 아들 찬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류진의 아들 찬호를 집으로 초대한 기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찬호는 요리도 잘하고 동생들과도 잘 놀아주는 의젓한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스튜디오에서 찬호를 지켜보던 정시아와 오윤아는 "잘생겼다"며 흐뭇해했다.

특히 정시아는 딸 서우를 떠올리며 "찬호 군 탐난다. (서우랑) 세 살 차이 딱 좋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22:28:34 수정시간 : 2021/07/30 22:2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