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MBN ‘그랜파’에서는 새로운 캐디로 합류한 이이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하룡은 이이경에게 타수를 물었고, 이이경은 "시작한 지 1년 됐습니다"고 답했다.

이어 "이제 90대 타수에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임하룡은 "이경이는 전체적으로 뭐 하려고 하지마"라며 "(도경완 분량을 위해) 남겨둬"라고 했다. 이에 이이경은 "(도경완과의) 경쟁보단 협업을 할 생각이다"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5 15:53:10 수정시간 : 2021/07/25 15:5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