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가 '가짜 아이유' 논란을 빚은 장면을 사과 없이 편집 처리해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았다.

'나 혼자 산다'는 지난 18일 방송에서 가수 쌈디가 오디오 SNS 클럽하우스를 통해 다른 유저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내보냈다.

해당 방송에서 쌈디는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며 아이유의 목소리로 말하는 다른 누군가와 대화했다. 또 최준, 시리 등의 목소리를 똑같이 따라하는 사람들과도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자막과 자료화면을 통해 이들 목소리가 실제 해당 인물의 목소리가 아닌 성대모사임을 밝히면서도 아이유 목소리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을 하지 않아 혼란을 줬다고 비판했다.

쌈디가 실제 아이유와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표현된 해당 영상과 내용은 '나 혼자 산다' 예고 영상과 보도자료에도 쓰여져 더욱 논란을 낳았다.

논란이 일자 '나 혼자 산다' 측은 문제의 장면을 VOD에서 편집 처리했다. 19일 재방송에서도 해당 장면을 편집해 내보냈다.

그러면서도 논란에 대한 사과 입장을 내지 않아 시청자들의 비판은 계속되고 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1 01:00:56 수정시간 : 2021/06/21 01:00: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