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런닝맨'
'런닝맨' 11년 만에 하차하는 이광수가 "죄송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하차하는 이광수에게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광수는 멤버들이 적은 편지를 하나씩 읽어내려가며 차오르는 눈물을 참았다.

멤버들은 11년 만에 '런닝맨'에서 하차하는 이광수와의 추억을 돌아보며 이별을 슬퍼했다.

정재욱의 '잘가요'를 들으며 눈물을 흘린 멤버들은 마지막으로 이광수가 쓴 편지를 듣기로 했다.

이광수는 편지에서 "멤버 분들,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시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죄송합니다. 또 죄송합니다"란 다음 구절을 읽다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쏟은 이광수는 "11년 동안 잘은 못했을 지언정 최선을 다했습니다. 매주 누구 하나 빼지 않고 몸이 부숴져라 최선을 다하는 '런닝맨', 앞으로 더 많은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8:45:52 수정시간 : 2021/06/13 18:45: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