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육지담 해명 "니갸르에 먼저 상금 달라 한 적 없어…다시 돌려줄 것"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6 19:32
  • 육지담 인스타그램
가수 육지담이 웹예능 '머니게임' 상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육지담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글을 올려 '머니게임'에서 우승한 니갸르의 상금을 이루리, 파이 등과 함께 나눠 갖기로 했다는 내용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니갸르 언니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다"며 "'머니게임' 촬영 끝나고 얼마 후 상금 분배 문제로 얘기를 하게 되면서 저를 제외하고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금보다 언니들과의 관계가 더 중요하고 소중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저한테 했다면 저는 받지도 않았을 것"이라는 육지담은 "그런 제가 왜 대체 상금을 뺏은 사람처럼 되는지도 모르겠고, 그냥 저한테 사실대로 얘기 한마디라도 해줬으면 억울하지라도 않겠죠"라고 적어 당황한 심경을 전했다.

육지담은 다시 글을 올려 "상금 나눠 받은 거 제 생각이 너무 짧았고 바로 갸르 언니한테 언니 사정을 몰랐고 다시 돌려준다고 했다"며 "반 딱 나눠서 우승자인 루리 언니랑 갸르 언니 다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앞서 '머니게임'에서 이루리와 함께 공동 우승한 니갸르는 15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루리, 육지담과 우승 상금을 n분의 1로 나눠 갖게 됐고, 이 과정에서 배신자란 얘기를 들으며 압박을 받았다고 폭로해 논란이 빚어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19:32:02 수정시간 : 2021/05/16 19:32: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