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두 아이 엄마' 현영, 아이들 훈육 고충 "톤 높아서 화났는지 몰라"('아는 형님')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15 23:04
현영이 자녀 훈육 팁을 전수했다.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그 시절 '예능 여신' 현영, 이수영, 아유미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현영은 자신의 높은 목소리톤 때문에 아이들을 훈육할 때 고충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현영은 "아이들 혼낼 때 단어적으로 표현한다. 톤으로는 내가 화났는지 즐거운지 판단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 진짜 무지하게 지금 화났거든? 좀 있다가 잡으러 간다?' 이렇게 한다. 단어로 설명해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현영은 지난 2012년 4세 연상 금융계 종사자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5 23:04:42 수정시간 : 2021/05/15 23:04: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