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텔라장 SNS
가수 스텔라장이 퇴원 소식과 함께 근황을 전했다.

스텔라장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횡문근융해증이라는 생전 처음 듣는 병명으로 일주일 정도 입원 치료 받고 오늘 퇴원했다"며 "운동 과하게 해서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생 고난과 역경의 연속인 거 알고는 있었는데 100세 인생 남은 나날 그 고난 역경 어찌 다 견디나. 나는 벌써 걱정이 태산"이라면서 "아무튼 잘 회복하고 다시 본업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횡문근융해증이란 갑작스러운 고강도 운동으로 인해 골격근이 파괴돼 근육 속 물질(마이오글로빈, 칼륨, 칼슘 등)이 혈액 속으로 스며들어 장기 손상이 일어나는 경우다.

한편 스텔라장은 2014년 싱글 앨범 '어제 차이고'로 데뷔한 뒤 '빌런', '환승입니다', '미세먼지'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최근에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프로젝트 싱글에 참여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5 16:41:31 수정시간 : 2021/05/15 16:41: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