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이 정규 앨범 계획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유튜브 채널 'Rolling Stone Korea'에는 "/RSK/INTERVIEW/ #임영웅"라는 제목의 임영웅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임영웅은 롤링스톤코리아와 진행한 해당 인터뷰를 통해 팬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팬들의 사랑을 느낀 순간을 묻자 "바로 생각나는 건 콘서트"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콘서트를 많이 못했지만, 그동안 '미스터트롯' 끝나고 몇 번 콘서트를 진행했다. 콘서트 장에 남녀노소가 다 있는 그림이 흔하지 않다. 남녀노소가 한데 어우러져서 즐기시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더라"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런 일이 흔하지 않은데, '트로트가 연령대를 구분 없애 모두가 좋아해주시는 장르 중 하나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뿌듯해했다. 많은 팬들이 궁금해하는 정규앨범 계획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임영웅은 "구체적으로 확실한 계획은 없지만 늘 생각하고 있다"며 "다음 앨범은 정규앨범을 내야겠구나 싶다. 그렇다고 해서 급하게 곡을 받아서 진행하는 것보다 좀 더 의미가 있고 스토리가 담긴 노래를 받아 들려드리면 어떨까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롤링스톤코리아의 인터뷰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6:48:07 수정시간 : 2021/05/14 16:48: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