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효 축제'를 펼친다.

13일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5회에서는 가정의 달 맞이 특별 이벤트로 신명 나는 볼거리, 들을 거리로 꽉 채워진 ‘버라이어티 효(孝) 쇼’가 펼쳐진다. TOP6가 생각하는 효의 의미를 담아 준비한 곡들로 진행되는 ‘깜짝 미니 효 콘서트’부터 ‘사랑의 효센타’로 도착한 사연의 주인공들을 위한 노래 선물, 그리고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신(新)조합 듀엣’ 무대까지 신박하고 즐거운 ‘효 축제’를 예고하고 있다.

TOP6는 그동안 무한한 사랑을 보내주신 어머님-아버님 시청자들을 위해 ‘깜짝 미니 효 콘서트’를 열고 전국의 부모님들을 향한 랜선 효도에 나선다. TOP6가 ‘6인 6색’ 효 노래들로 ‘특급 귀호강’을 선사하는 가하면, 다양한 사연들의 시청자들을 위한 ‘스페셜 눈호강’까지 마련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TOP6는 ‘사랑의 효센타’로 전달된 구구절절 의미깊은 사연들에 맞춰 노래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TOP6의 노래로 글을 익혔다는 모녀부터 신부에게 프러포즈를 준비했다는 신랑 등 훈훈하고 설렘 넘치는 신청자들의 사연들이 전해진 것이다.

또한 몇 해 전 아내를 먼저 하늘로 떠나보냈다는 한 신청자는 임영웅의 노래에 큰 힘을 얻었다면서 아내에게 띄우는 ‘당신’을 부탁했다. 임영웅은 터져 나오는 눈물을 꾹꾹 참은 채 아내를 그리워하는 사연자의 마음을 담은 ‘당신’을 불러, TOP6는 물론이고 스페셜로 초대된 언택트 관객들 모두 눈물을 떨구게 했다.

반면 정동원은 어머니 몰래 사연을 보낸 신청자와 즉석 서프라이즈를 계획해 놀라움을 안겼다. 신청자의 제안에 따라 무대에 몰래 숨어 팬을 기다리던 정동원은 찐팬을 즐겁게 만들 생각에 “너무 떨려”라면서 긴장감을 드러냈던 터. 과연 정동원의 성공적인 효프라이즈가 이뤄졌을지, 정동원을 본 어머니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좀처럼 만날 수 없는 초특급 게스트가 ‘사랑의 효센타’를 방문해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가수 태진아와 ‘미스트롯2’ 진(眞) 양지은이 ‘환상의 듀엣’을 결성, ‘사모곡’을 열창하며 감동의 무대를 완성한 것이다. 여기에 ‘부전자전’ 신기남 전 국회의원과 ‘미스터트롯’ 신인선 부자(父子)가 ‘또 만났네요’로 흥 넘치는 무대를 장식했다.

만나기 힘든 스페셜 게스트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TOP6는 물론 언택트 관객들마저 깜짝 놀라게 만든 특별 게스트가 나와 격한 환영을 받으면서 ‘사랑의 효센타’의 스펙터클한 효잔치 한마당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사랑의 콜센타’에 많은 사랑과 성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들을 위해 가정의 달을 맞아 신명 나고 흥겨운 효잔치 한마당을 준비했다”며 “TOP6 그리고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즐거운 목요일 밤을 보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사랑의 콜센타'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2:49:14 수정시간 : 2021/05/13 12:49: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