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라디오스타'
배우 나인우가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촬영하면서 8㎏이 빠졌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정준하, 김종민, KCM, 나인우 등이 출연해 '순수의 시대'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나인우는 최근 종영한 '달이 뜨는 강'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달이 뜨는 강'의 남자 주인공으로 뒤늦게 합류해 서둘러 촬영해야 했던 나인우는 "제가 촬영할 때 거의 한숨도 못자고 하루 건너 대본을 받으니까 대본을 외울 새가 없었다. 거의 80%가 애드리브인 상황이었다"며 "글자 그대로 외워서 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잘 안 챙겨 먹으니까 한 달 반 만에 8kg이 빠졌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지금 보기는 좋다"며 나인우의 비주얼을 칭찬했다. 나인우는 "지금은 다시 찐 거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23:35:20 수정시간 : 2021/05/12 23:35: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