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x최용준, 깜짝 즉흥 잼 연주… 첫 커플 국진♥수지, 연애 비하인드 방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불청의 원년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추억의 동창회’가 그려진다.

비가 내리던 어느 날 청춘들은 공기 맑은 강원도 홍천으로 여행을 떠났다. 오랜만에 재회한 이모,이모부 커플답게 신효범은 김도균을 만나자마자 “여보”라며 우렁차게 외치며 반가움을 나타냈다. 이어 효범은 요즘 연애하냐며 얼굴이 좋아졌다고 그의 안부를 물었고, 도균은 여자친구가 아닌 ‘유산균’ 때문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드라마 스케줄로 인해 오랜만에 온 김광규를 보고 반갑게 인사했다. 하지만 광규의 어색해하는 행동에 청춘들은 “이제 그만 겉돌고 불청 안으로 들어오라”고 놀렸고, 계속해서 어울리지 못하고 겉도는 광규 모습에 청춘들은 혼자인 게 익숙해졌냐고 물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불청 원년 멤버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강수지와 김완선 역시 오랜만에 불청을 찾았다. 최성국은 ‘내가 막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성국은 불청에 처음 왔을 때가 생각난다며 ‘새친구’로 왔을 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백두산’의 기타 천재 김도균과 ‘갈채’의 최용준은 깜짝 즉흥 잼 연주도 선보였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풍경과 어울리는 두 사람의 즉흥 연주는 청춘들의 마음을 울렸고, 감동의 눈물까지 흘렸다.

한편, 불청의 ‘첫 공식 커플’인 김국진x강수지의 연애 비하인드도 공개된다. 오랜만에 만난 청춘들은 각자 불청 첫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회포를 풀기 시작했고,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광규는 “여기서 성공한 사람은 수지뿐”이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치와와 부부의 탄생을 옆에서 지켜봤던 원년 멤버들은 수지와 국진 중 누가 먼저 좋아했을지 추측하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효범은 “촬영 당시 수지가 국진오빠를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았다”라고 얘기했고, 이에 수지는 정색하며 “좋아하는 마음이 전혀 없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수지의 연애 스토리를 듣던 중, 도균은 불청의 기획 의도가 “중년 솔로 친구 찾기” 였다며 질투심 섞인 불만을 토로했다. 더불어 용준도 “친구를 찾으라고 했는데 짝을 찾은 건 잘못된 것”이라며 솔로인 청춘들이 입을 모아 억울한 기색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추억 속으로 빠져든 ‘불청 동창회’ 현장과 청춘들의 부러움을 한껏 산 치와와 부부의 탄생 비화는 11일 오후 10시 15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1 22:10:18 수정시간 : 2021/05/11 22:10: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