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배우 김지석이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특별출연한다.

김지석은 오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탁동경(박보영)의 전 남자친구 '조대한' 역으로 특별출연한다.

9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서 조대한은 상대방에게 무언가를 따지는 듯한 진지한 표정을 지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멸망(서인국 분)에게 멱살을 잡혀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술을 마신 듯 벌겋게 달아오른 조대한의 얼굴에 당혹감과 억울함이 뒤섞여 있어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더했다.

김지석은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를 함께 했던 권영일 감독과의 의리로 특별출연 제안을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출연임에도 권영일 감독과 끊임없이 논의하며 연기 열정을 드러낸 그는 촬영에 들어가자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열연을 펼쳐 모든 스태프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뷰티 인사이드'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9 16:30:50 수정시간 : 2021/05/09 16:30: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