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고은 SNS
배우 김고은이 어린이날을 맞아 선행에 동참해 훈훈함을 더했다.

김고은은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5천만원을 기탁했다. 김고은의 따스한 온정은 경제적 부담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청소년 저소득층 환아들의 치료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평소 환아와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깊이 공감했던 김고은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환아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건네고 싶었다는 전언이다.

김고은은 "어린 친구들이 하루빨리 학교를 누비고,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염원한다. 나의 작은 도움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물심양면 힘을 보태고 싶다"며 꾸준한 나눔을 약속했다.

한편, 김고은은 현재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동명의 인기 웹툰 '유미의 세포들'에서 유미 역을 맡아 촬영에 한창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14:23:39 수정시간 : 2021/05/05 14:23: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