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반인 재재가 사칭 피해를 당했다며 경고에 나섰다.

재재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년부터 제 사칭을 하면서 연예인 및 연습생 분들 섭외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알렸다.

이어 "저는 카톡으로 섭외를 드리지 않는다. 이 미친 사람을 조심 하세요"라고 당부한 뒤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가수 레이나에게 자신을 "SBS '문명특급'에서 MC를 맡고 있는 재재"라고 소개한 사칭꾼이 '문명특급'의 유명 콘텐츠 '숨듣명'을 언급하며 섭외를 제안하는 카톡 내용이 담겼다.

재재는 자신을 사칭해 직접 섭외를 하고 다니는 익명의 사칭꾼을 향해 "다음에 걸리면 욕으로 안 끝나고 고소 들어간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재재는 '문명특급', JTBC '독립만세' 등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9 15:03:16 수정시간 : 2021/04/29 15:03: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