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EXID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하니가 재치있는 입담을 뽐낸다.

2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입만 열면 미담과 진지함이 줄줄~ 재미는 없지만 시청자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게 하는 배우들 강하늘, 김강훈, 하니, 강영석과 함께하는 ‘괜찮아 꿀노잼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원조 역주행 그룹 EXID의 하니는 최근 브레이브걸스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이와 관련해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를 밝힌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하니는 EXID 역주행 전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린다. 하니는 “가수의 꿈을 포기하기 직전이었다. 가수 활동이 끝난 다음을 생각해야 했기에, 직장인반 중국어 수업을 들었다. 그때 ‘위아래’가 역주행했다”라고 과거를 회상한다. 또 훗날 역주행의 주인공이 될 동료들에게 경험자답게 조언도 전한다.

EXID가 역주행에 성공한 후 하니는 여러 예능에서 활약하며 ‘리액션 부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얼굴을 마구 사용하는 털털한 리액션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한 것이다. 하니는 자신이 완성한 전설의 리액션 짤을 보고, 당시 리액션 부자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고백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하니는 배우로 변신해 새로운 도전 중이다. 최근 개봉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 출연한 하니는 리얼한 10대 연기를 위해 ‘이것’을 연습했다고 털어놔 MC들을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성공적인 스크린 데뷔를 위해 하니가 연습한 것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외에도 하니는 필요한 물건으로만 생활하는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 중이라고 고백한다. 또한 하니는 연예계 생활을 돌아보며 심리학 공부하는 이유를 밝힌다.

하니가 브레이브걸스에게 꼭 해명하고 싶은 한 가지는 이날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22:30:17 수정시간 : 2021/04/21 22:30: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