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 '티키타카'
'티키타카' 브레이브걸스가 정산을 받으면 하고 싶은 일로 '학자금 대출 상환'을 꼽았다.

18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서는 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이 출연해 '롤린' 역주행 신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브레이브걸스 민영은 '롤린' 역주행 후 소속사 대표 용감한형제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사실 연락을 자주 못했었다. 잘 안 됐으니까 연락하기 그랬는데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하고 먼저 연락이 왔다"며 "그러고 나서 전화를 계속하신다. 하루에 10통 정도"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그동안 방치하다가 이게 뭐냐. 당신네가 매니지먼트를 잘 해서 된 게 아니라 자연 빵으로 터진 건데 너무 하는 거 아니냐"고 멤버들을 대신해 용감한형제에게 돌직구 발언을 했다.

또 "명곡 하나 주셔야 한다"는 민영의 말에 "돈으로 주는 게 낫잖아"라고 말해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탁재훈은 아직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에게 "돈 벌면 가장 하고 싶은 게 뭐냐"고 물었다.

민영은 "일단 딱 하루만 플렉스 해보고 싶다"며 "멤버들이랑 좋은 데 가서 파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유정은 "제가 대학교를 8년 만에 졸업했기 때문에 학자금 대출을 빨리 갚아야 한다"고 현실적인 답변을 내놨다.

이에 민영은 "저도 대학교 다닌 지 10년이 넘었는데 아직 학자금 대출을 못 갚았다"고 고백했다.

유나는 "저는 통장에 돈이 없었던 지 오래 돼서 모아서 (숫자를) 보고 싶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23:48:21 수정시간 : 2021/04/18 23:48: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