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서가 전화 연결을 통해 '쥐띠즈'와의 우정을 자랑했다.

16일 하동근의 유튜브 채널 '트롯오빠 하동근'에서는 라이브 방송이 진행된 가운데, 조영서가 출연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안무가로 활약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영서를 비롯한 '쥐띠즈' 멤버 황윤성, 송민준, 이찬원에게 차례로 전화를 걸었다.

특히 이찬원은 생방송을 한다는 소식을 미리 접하고, 후원금을 보내 찐 우정을 자랑했다. 전화 연결을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한 하동근은 "이찬원 군의 부모님이 대구에 카페를 차렸다. 저희가 조만간 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은 "나도 못 가본 가게다"라며 "가서 제 안부도 좀 전해달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7 08:37:24 수정시간 : 2021/04/17 08:37: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