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유퀴즈' 니키 리 "♥유태오와 첫만남? '이게 웬 떡' 뚫어지게 쳐다봐"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4.14 22:01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퀴즈' 아티스트 니키 리가 배우 유태오와의 러브스토리를 소개했다.

1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등에 작품이 영구 전시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아티스트 니키 리가 출연해 남편 유태오와의 첫 만남을 비롯한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이날 니키 리는 유태오와의 첫 만남이 영화 같았다며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그는 "제가 밤에 길을 걷고 있는데 태오가 서 있었다. 근데 너무 잘생긴 사람이 떡하니 서 있어서 쳐다봤다. 그랬더니 저를 쳐다보더라"며 "보통 눈이 마주치면 한 사람이 피하잖나. 그런데 뚫어지게 쳐다보더라. 나도 '이게 웬 떡이냐' 뚫어지게 쳐다봤다"고 첫 만남의 순간을 설명했다.

니키 리는 "알고봤더니 태오 이상형이 작고 통통한 여자였다. 자기 이상형이 걸어오니까 쳐다본 거다"라며 "그대로 스쳐 지나갔다. 동행인이 있어서 다른 데 갔다가 계속 생각이 나서 그 앞으로 다시 돌아왔는데 길에 유태오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옆에 독일 음식점이 있었는데 본능적으로 '저기 있다' 해서 들어갔더니 유태오가 있었다"며 "앉아서 얘기하고 어쩌고 저쩌고 해서 그렇게 된 거다"라고 말하고는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니키 리는 당시 뉴욕에서 연기를 공부하는 유학생이던 유태오가 잘생긴 외모로 모두의 주목을 받았지만 실제로 대시해 온 여성은 자신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뭐라고 말을 걸었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일단 한국 사람이냐고 물었다. 한국 사람이라고 해서 너무 좋았다"며 "제 동행인에게만 자꾸 얘기를 걸더라. 저는 그게 배려라고 생각했다. 그 모습에 반했다"고 털어놨다.

니키 리는 또 유태오와 만나면서 더 영화 같은 일이 있었다며 집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독일 음식점에서 세 블럭 떨어진 곳에 제 집이 있었다. 벽돌집에 2층이었는데 샹들리에가 달려 있는데 길에서 지나가면 샹들리에가 보인다"며 "태오가 매일 새벽에 퇴근하면서 거길 지나가면서 켜져 있는 샹들리에를 봤다고 하더라. '저기는 따뜻하고 안락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고 말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22:01:09 수정시간 : 2021/04/14 22:01: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