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종암 투병 중인 배우 김영호가 희망의 무대에 올랐다.

13일 첫 방송된 MBN '보이스킹’에는 암 투병 중인 김영호가 출연했다.

전설의 드라마 ‘야인시대’ 이정재 역할을 맡으며 카리스마 배우로 사랑을 받은 배우 김영호. 그는 지난 2019년 희귀암인 육종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런 그가 ‘보이스킹’에 출전한 이유는 “희망의 무대를 보여주겠다”는 마음 때문이라고.

이날 김영호는 “(암 수술은 잘 마쳤고) 추적 관찰하고 있다”고 말하며, 영광의 수술 상처를 보여주며 자신의 도전을 알렸다. 그는 투병 중 주변에서 오히려 큰 에너지를 얻었다며, 위로가 될 수 있는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영호는 탄탄한 연기와 반전 노래 실력까지 보여주며, 한 편의 뮤지컬과도 같은 무대를 완성했다.

진심을 담은 그의 목소리는 심사위원들을 감동시켰고, 남진은 “멋진 감성을 선물해 주셨다”는 감상을 전했다.

한편, MBN ‘보이스킹’은 단 하나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남자 보컬들의 장르 초월 서바이벌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08:45:28 수정시간 : 2021/04/14 08:45: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