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측이 레시피 무단사용 논란에 사과했다.

12일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9일 방송된 '편스토랑'에서 콩곱창 레시피가 '2013년 원작자의 최초 개발 후 SNS 등에 퍼지게 된 레시피'라는 자세한 설명 없이 소개되는 일이 있었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레시피의 원작자가 있다는 사실을 미처 인지하지 못했고 뒤늦게 알게 돼 원작자 분께는 즉시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레시피에는 저작권이 없더라도 원작자의 창의성에 누를 끼쳤기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거듭 전달했다"고 적었다.

이어 "재방송, 다시보기 VOD서비스, 방송클립 등은 2013년 원작자의 최초 개발 후 퍼지게 된 레시피라는 사실을 명기하여 수정 작업을 마쳤다. 제작 과정에서 시청자분들께 혼란을 드린 점, 사전 확인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9일 방송된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이유리가 다이어트를 위한 식단으로 콩곱창 레시피를 선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해당 레시피는 콩비지, 다진 마늘, 소금 등으로 간을 한 후 라이스페이퍼에 말아먹는 색다른 방식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이미 한 블로그에서 같은 레시피가 소개된 바 있어 표절 논란을 불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3:47:05 수정시간 : 2021/04/13 13:47: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