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듀오 다비치가 무르익은 감성으로 돌아온다.

다비치는 12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그냥 안아달란 말야'를 발매한다. '그냥 안아달란 말야'는 이별을 딛고 다시 만나는 순간에는 어떤 변명도, 말도 없이 사랑하는 마음으로 따뜻하게 안아주길 바란다는 가사를 담은 곡으로 다비치가 작사가로 이름을 올려 발매 전부터 음악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소속사에 따르면 다비치표 전매특허인 미디엄 발라드 특유의 경쾌함과 서정적인 멜로디, 악기 선율, 이를 아우르는 다비치의 깊고 청량한 보컬까지 모두 담아낸 곡으로 한층 더 무르익은 다비치만의 색깔과 감성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냥 안아달란 말야'는 다비치가 2019년 12월 발매한 '나의 오랜 연인에게' 이후 1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다비치는 공백기 중에도 '사랑의 불시착' '더 킹: 영원의 군주' '스타트업' 등 인기 드라마 OST 및 故김현식 30주기 헌정 앨범 '추억 만들기'에 참여하는 등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왔다.

그동안 대중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곡으로 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다비치는 이번 신곡을 통해 또 한 번 대체 불가 여성 듀오의 자리를 굳건히 할 예정이다.

다비치의 새 디지털 싱글 '그냥 안아달란 말야'는 12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3:52:57 수정시간 : 2021/04/12 13:52: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