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박'에 출연한 박지성과 배성재가 친분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서는 배성재와 낙동강 라이딩에 나서는 박지성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지성은 배성재에 대해 "평생 고마워해야 될 형"이라고 표현했다. 자신의 아내인 김민지 아나운서를 소개해준 장본인이기 때문.

박지성은 식사를 하던 중 "우리가 사귄다는 걸 형에게 제일 먼저 얘기하지 않았냐"고 회상했고, 배성재는 "김민지가 더 많은 걸 이야기했었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이에 박지성은 "민지랑 사귄 건지, 형이랑 사귄 건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07:36:25 수정시간 : 2021/04/12 07:36: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