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런닝맨' 김종국, '다이어트 성공' 조세호에 "운동 잘못된 예, 정준하 이겨"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4.11 17:44
  • SBS '런닝맨'
개그맨 조세호가 다이어트 성공 이후 몸매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가수 초아, 조세호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퇴근길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6년 만에 '런닝맨'에 다시 출연한 초아는 공백기에 대해 "누워서 한 3년 동안 TV만 봤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엔 집에서 혼자 지내고, 유튜브를 하는데 거기서도 많은 사람을 볼 기회가 없었다"며 "놀러 온다고 생각했다. 워낙 여기 다 베테랑 선배분들이시잖나"라고 설렌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은 초아의 이름을 연호하며 열렬히 환영했다. 반면 조세호에 대해서는 냉담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한 조세호를 가리켜 "세호는 요즘 운동하는 쪽에서는 정준하 형을 이겼다. 잘못된 예로"라고 말했다.

유재석 역시 "최근에 한의사 선생님이 맥을 짚었는데 아기 맥이라고 하더라"고 폭로하며 조세호를 놀렸다.

조세호는 "많은 분들이 요요가 왔으면 바라는데 실제로 잘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요요가 와야 더 재밌어지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17:44:53 수정시간 : 2021/04/11 17:44: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