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연이 ‘대한민국임시정부 선열 추념식’ 진행자로 발탁됐다.

11일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한수연이 이날 오후 2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진행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 추념식’ 사회를 맡았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을 맞아 광복회 주최, 국가보훈처 후원으로 열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선열 추념식’ 은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묵념, 제문봉독, 헌화 및 분향, 추념사, 선열추념가 합창, 조총 및 묵념, 독립군가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약 60분간 진행된다.

의병 대장으로 활동한 김순오 지사의 후손으로 잘 알려진 한수연은 "대한정부 임시정부 수립일에 진행되는 추념식 행사의 사회를 맡게 되어 더욱 뜻깊게 생각하고 있으며, 의미 깊은 날 사회를 맡게 된 만큼 진정성을 잘 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고 전했다.

2006년 영화 ‘조용한 세상’으로 데뷔한 한수연은 드라마 KBS ‘바람피면 죽는다’, ‘회사 가기 싫어’, tvN ‘악의 꽃’, MBC‘훈장 오순남’,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여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한수연은 성남시에서 진행하는 독립운동에 참여한 인물들을 이야기를 담아내는 ‘독립운동가 웹툰 프로젝트’ 내레이션과 EBS 3.1절 특집 다큐멘터리 ‘후손’에 출연하는 등 독립유공자 후손으로서 다양한 행보도 함께 이어가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1 09:58:15 수정시간 : 2021/04/11 09:58: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