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새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이 베일을 벗는다.

tvN '어쩌다 사장'은 다 되는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 남자들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차태현과 조인성, 그리고 '서울촌놈'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새 프로젝트다. 그 겨울, 어쩌다 사장이 된 차태현과 조인성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의 기다림 끝에 오늘(25일) 시작된다. 시골슈퍼 영업 시작을 앞두고 '어쩌다 사장'만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첫 번째는 따뜻한 시골슈퍼에서 펼쳐지는 도시 남자들의 예측 불가 영업일지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어쩌다 사장'에서 말 그대로 어쩌다 사장이 된 두 도시 남자로 활약한다. 도시에서만 생활해 본 도시 남자인 이들은 한 시골 마을의 오랜 터줏대감 같은 가게를 맡아 영업을 이어간다. 그 과정에서 이용하는 손님에 따라 가게부터 철물점까지 전부 되는 예측 불가한 슈퍼 운영기와 마을 사람들과의 관계 형성, 케미스트리를 주목할 수 있다.

생각보다 큰 규모의 마을 슈퍼를 맡게 된 초보 사장 두 사람은 물건 판매부터 요리와 설거지, 신선한 재료 공수에 나서기까지 두 팔을 걷어붙이고 장사에 뛰어든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어쩌다 사장'의 관전 포인트로 "굉장히 즐겁기도 하고 신선하기도 하다.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을 것", "요즘처럼 사람들의 정이 그리울 때 사람들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라고 꼽아 기대를 모은다.

두 번째는 예능 선배 차태현과 예능 새내기 조인성, 두 도시 남자가 선보이는 절친 호흡이다.

오랜 시간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차태현과 조인성의 절친 케미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어쩌다 사장'을 통해 고정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도전하는 조인성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상황.

예능 선배 차태현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조사장을 보면 깜짝 놀라실 거다. 다양한 면이 나온다"라고 전하는가 하면, 예능 새내기 조인성은 "태현이 형 덕분에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촬영 중간중간 포인트들을 잘 잡아갈 수 있지 않았나 싶다"라며 남다른 호흡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어쩌다 사장’ 오늘(25일) 첫방… 조인성 “차태현 덕분에 잘 마무리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 모두 오랜 시간 마을에 머물며 동네 사람들과 진정성 있는 관계를 형성하고, 친한 친구들과 함께할 때 나오는 편하고 솔직한 면모를 예고하는 등 "있는 그대로 나올 것"이라고 귀띔해 귀추가 주목된다. 사전에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도 서로를 잘 알고 있는 '찐 절친'만의 티키타카가 빛을 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린 바, 더욱 관심을 드높인다.

마지막은 손님들과의 첫 대면부터 예상치 못한 아이템 판매까지, 우당탕 펼쳐지는 영업 준비다.

오늘 공개되는 첫 영업은 아르바이트생으로 초대되는 게스트 친구들의 도움 없이 차태현과 조인성 두 사람이 온전히 맡는다. 이들은 정식 오픈하기도 전에 슈퍼를 찾은 손님들을 마주하고 당황을 금치 못한다.

익숙하게 슈퍼 안을 둘러보는 손님들과 물건의 가격조차 쉽게 찾지 못하는 차태현, 조인성의 반전 모습이 재미를 선사할 예정. 여기에 예상치 못했던 버스 승차권 판매와 가맥 메뉴 준비 등의 에피소드가 신선한 웃음을 더하고, 첫 영업임에도 최선을 다해 손님맞이에 나서는 두 초보 사장의 노력과 열정이 눈길을 끌 전망이다.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가 펼쳐지는 tvN '어쩌다 사장'은 2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20:27:21 수정시간 : 2021/02/25 20:27: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