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승이 연극에 출연한다.

25일 소속사 클로버컴퍼니는 “이주승이 연극 ‘빈센트 리버’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영국 동부를 바탕으로 진행되는 ‘빈센트 리버’는 중년 여성 ‘아니타’의 아들 ‘빈센트’가 살해를 당하고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니타’는 사랑하는 아들을 잃은 절망과 함께 그가 숨기고자 했던 성 정체성에 대한 사실을 마주하게 된다.

극 중 이주승이 맡은 ‘데이비’은 으로 자신이 ‘빈센트’의 시신을 가장 처음 발견한 사건의 목격자라고 주장하며 ‘아니타’의 주변을 서성이는 미스터리한 17세 소년이다.

이주승은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영화 ‘소셜포비아’와 연극 ‘아들’ 등에 출연하여 깊이 있는 눈빛과 탄탄한 연기로 존재감을 인정 받았다.

무대와 스크린,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이주승의 또 다른 무대 위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이주승을 비롯해 전국향, 서이숙, 강승호 등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연극 ‘빈센트 리버’는 4월 27일부터 7월 11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36:45 수정시간 : 2021/02/25 18:3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