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이 '고요의 바다' 제작자로서의 소회를 전했다.

25일 진행된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정우성이 '고요의 바다' 제작자로 입을 열었다.

이날 정우성은 "모든게 조심스러웠다. 동료 배우면서 조금 더 오래했다고 선배이다. 작품에 참여하는 배우들에게 어려운 사람이 되면 안 되고 현장에 있는 게 불편하면 안돼서 말 한 마디가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친숙해진 후에야 저한테 편하게 대해주는 거 같고, 쓸데 없는 농담도 시작했다. 저에게도 어떻게 보면 작품을 통해 그 전에도 작은 영화를 제작해보았지만, 그땐 제가 직접 출연한 작품이었다"며 "이젠 완전히 카메라 밖에서 이 배우들을 작품 안의 함께 하는 동료로 지켜보는 시간이 많은 가르침을 주는 시간이 되는 거 같아서 감사한 시간"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25:12 수정시간 : 2021/02/25 18:25: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